충남, 올해 산림일자리 2600여명 창출
충남, 올해 산림일자리 2600여명 창출
  • 김병운 기자
  • 승인 2021.03.26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재해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안전 분야 공공인력 확충

【충남=와리스뉴스】 김병운 기자= 충남도는 올해 327억 원을 투입, 18개 분야 2600여명의 산림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일자리 창출은 산림재해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안전 분야 공공인력 확충과 산림서비스의 공공성 강화, 신산업육성 기반에 중점을 뒀다.

주요 일자리는 산림재해 예방을 담당하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800명 △산불감시원 675명 △예찰방제단 48명 등이다.

산림자원화 활용을 위해서도 △공공산림가꾸기 164명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128명 등을 고용한다.

이와 함께 저소득층과 청년실업자 등 취약계층에 대해 유아숲 해설사, 목재 이용 운영관리원, 산촌생태마을 운영매니저 등 양질의 산림 일자리를 제공한다.

도는 분야별 교육훈련을 통해 산림전문가로 양성, 안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림분야 일자리는 각 시·군별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분야별로 선발하며, 신청은 신청 지자체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의 주민을 대상으로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한다.

이상춘 도 산림자원과장은 “산림소득 주도 성장을 위한 일자리 경제를 내세워 공공·민간분야 산림일자리를 확보하겠다”며 “균형 잡힌 산림정책으로 도민이 일자리 확대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