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수소충전소 T/F 출범…"신속한 충전소 구축 논의"
범부처 수소충전소 T/F 출범…"신속한 충전소 구축 논의"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11.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소충전소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T/F·태스크포스)'을 만들었다.

환경부는 16일 오전 범부처 수소충전소 T/F 출범식을 갖고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강홍수통제소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날 첫 영상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앞으로 회의는 매월 1차례씩 열린다.

T/F팀은 환경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국장급이 위원으로 참석하고 안건에 따라 참여하는 관계부처를 탄력 운영한다.

현재 운영 중인 '그린에너지 정책협의회',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 등에서 제기된 안건 중 부처 간 협업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 T/F팀은 신속한 충전소 구축을 위해 부처 간 협업이 필요한 사항들을 중점 논의했다.

먼저 수소충전소 구축을 가속화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 인‧허가권을 한시적으로 상향(기초지자체→환경부)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그린밸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과 그동안 운영 적자로 인해 수소충전소 사업에 소극적이었던 사업자(지자체‧민간)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했다.

또 수소충전소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수소가스 충전설비 기밀시험의 실효성 제고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수소충전소 구축 가속화를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며 "범부처 전담조직(T/F)에서 법령 정비, 예산 지원 등 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논의하여 충전소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