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마이삭' 피해 신속 복구 총력
부산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마이삭' 피해 신속 복구 총력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9.0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의 영향을 받은 3일 오전 부산 해운대의 한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져있다.

부산시는 4일 오전 10시부터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정전과 강풍 피해가 속출한 기장군, 해운대구, 수영구, 동구 등 피해 현장에 대한 긴급 현장점검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부산에는 3일 새벽 부산을 관통한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2건의 인명피해, 총 7만5490호의 정전피해, 162건의 침수, 파손 등 시설피해 등이 발생했다.

현장점검은 태풍 ‘마이삭’의 피해지역을 직접 확인하여, 피해상황 등을 신속히 파악·조치하고,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대비하기 위해 시행 중이다.

시는 점검 결과, 시설물 파손, 포트홀 발생, 가로수 파손 등 피해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구·군과 함께 정비에 돌입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는 구‧군, 소방, 경찰 등과 협력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다가오는 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도 피해가 예상되거나,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정부와 부산시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부산시는 클린부산 기동365 집중순찰을 통해 이번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환경정비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앞으로도 구·군과 국민운동단체,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태풍피해 지역에 대한 조속한 정비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