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장애인·어린이·노인 안전취약계층 지원에 222억원 투입
경남도, 장애인·어린이·노인 안전취약계층 지원에 222억원 투입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7.1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가 222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안전취약계층 안전관리 지원 사업에서 도민들이 교육을 받고 있다.(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2020년 안전취약계층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총 222억원을 투입해 11개의 다양한 안전관리 지원사업을 펼친다.

도는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우선 220억을 투입해 8개 사업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8개 사업은 Δ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치료회복프로그램 운영 Δ저소득층 가스타임밸브 보급 Δ어린이 보호구역 폐쇄회로(CC)TV 및 신호기 설치 Δ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Δ노인 보호구역 개선사업 Δ독거노인·중증장애인 응급안전알림서비스 ΔSOS랩 구축 및 문제해결 SW서비스 개발 Δ저소득층 기초 소방시설 지원 사업 등이다.

또 나머지 2억원은 안전취약계층에게 맞춤형 교육 제공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Δ찾아가는 도민안전교실 운영 Δ어린이 등 취약계층 교통안전교육 Δ화재취약계층 소방안전교육 등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교통, 소방을 비롯한 자살·치매예방, 생활·범죄·보건안전 및 재난대처 방안’ 등 안전 전반에 관한 교육을 14만1000명을 목표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월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운전자 처벌을 강화한 일명 ‘민식이법’시행을 계기로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을 위한 ‘현장실태 조사반’을 구성해 운영한다.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오는 8월 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해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해당 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한다.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개월 동안 안전교육을 실시하지 못하는 등 ‘안전취약계층 지원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느 정도 완화된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지원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신대호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신체·환경적 요인으로 상대적으로 안전에 취약한 도민들까지도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경남도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