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차' 이해찬, 인국공 논란에 "이런 사소한 일로…사소하진 않지만"
'아차차' 이해찬, 인국공 논란에 "이런 사소한 일로…사소하진 않지만"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6.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6월 국회 안에 3차 추경안 반드시 통과돼야, 지금 미통당의 행동은 발목잡기 넘어 국정방해행동"이라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 정규직 전환을 두고 여론이 들끓자 여당이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오히려 사태 수습과는 거리가 멀어지는 모양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인투자자 증세 논란과 정규직 전환 논란 등을 언급하며 언론 보도를 지적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는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 "이런 사소한 일로"라고 말했다가 급히 "사소한 편은 아니지만"이라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로 인해서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행위가 더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자중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는 등 취업준비생을 중심으로 상대적 박탈감이 확산하고 있지만 이 같은 여론을, 잘못된 언론 탓으로 돌리며 불필요한 논란 거리라고 일축한 것이다. 민주당은 배포용 회의 발언록을 정리하면서는 '이런 사소한 일로'라는 언급을 뺐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공항공사 채용 공정성 논란에 대해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온갖 차별로 고통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에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두 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며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들의 정규직화를 비판하는 주장을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