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당대회 대의원 온라인투표 도입 당헌 개정안 발의
민주, 전당대회 대의원 온라인투표 도입 당헌 개정안 발의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6.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안보위기 상황, 미래통합당은 국회로 돌아와야"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전당대회를 개최할 때 대의원이 온라인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을 발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안건을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하고 차기 당무위원회에서 부의하기로 했다고 브리핑 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에따라 오는 8월29일 열릴 전당대회는 사실상 온라인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과거 전국대의원 1만명 규모가 체육관에서 모였던 기존의 대규모 전당대회 대신 500~600명의 중앙위원들만 모이는 소규모로 축소해 진행한다는 것이다.

현행 당헌·당규는 오프라인 전당대회를 전제로 마련됐기 때문에 이같은 조항들의 수정이 필요했다.

또 온라인 전당대회로 진행될 경우 전당대회 의장 및 부의장의 선출권한을 중앙위원회에 위임하기로 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지역위원회에서 선출하는 전국대의원의 총수를 1만110명으로 확정했다. 전국대의원은 전당대회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당원이며 지난 총선에서 정당득표율과 선거구별 당원 수, 각 지역별 인구수를 고려해 정해졌다.

253개 각 지역위원회별로 24명씩으로 나눠 총 6972명, 21대 총선에서의 정당득표율과 선거구별 당원 수에 각 각 비례 차등배분 1520명, 인구수에 따른 추가배정 2518명 등으로 구성됐다.

또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서 단수로 추천하는 지역위원장 후보자에 한해서는 최고위 의결과 당무위 인준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부칙조항을 신설하기로 했다.

한편 이낙연·김부겸 의원 등 대선주자들이 당 대표에 도전하면서 '7개월짜리 당대표 논란'을 빚고 있는 당헌·당규 개정은 이날 논의되지 않았다.

현재 민주당 당헌에 따르면 대권에 도전하려는 당대표는 대선 1년 전 당권을 내려놔야 한다. 이 때 최고위원도 당대표와 함께 사퇴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에따라 당헌 제25조 2항의 '당대표 및 최고위원의 임기는 다음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한다'는 규정에서 전국대의원대회 앞에 '정기'라는 단어를 삽입하거나 '최고위원의 임기를 2년으로 한다'는 조항을 넣는 식으로 개정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