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24일부터 장마…25일까지 10~80㎜ 비
광주·전남 24일부터 장마…25일까지 10~80㎜ 비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6.2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방기상청 제공)

광주·전남지역 장마가 24일부터 시작한다.

23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오전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북상하는 정체전선 영향으로 광주와 전남에 장맛비가 내린다.

예상 강수량은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30~80㎜, 그 밖의 지역 10~50㎜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서는 정체전선을 따라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지형을 따라 강하게 상승하면서 곳에 따라 80㎜ 넘는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특히 24일 오후부터 밤 사이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중심으로 시간당 20~30㎜ 강한 비가 내리고 광주·전남 곳곳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 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바람도 서해안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초속 20m(시속 72㎞)로 강하게 분다.

비는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고 정체전선이 제주도 남쪽 먼바다로 남하하는 25일 오전 그친다.

광주기상청은 서쪽에서 저기압이 접근하는 28일쯤 정체전선이 함께 북상해 다음달 1일까지 장맛비가 내릴 확률이 높다고 예보했다.

비가 오면 30도를 오르내리던 더위 기세는 한풀 꺾인다.

24~25일 비구름이 햇볕을 차단해 광주·전남지역 낮 기온은 25도 안팎에 머문다. 다만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체감 온도는 1~2도 가량 높다.

비 그친 후 26~27일에는 남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내륙 중심으로 한낮 기온이 다시 30도 안팎까지 오른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저기압 이동속도가 느려질 경우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 받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남해안 지역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다"며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해달라"고 했다.

장마는 여름철 남쪽의 온난습윤한 열대성 기단과 북쪽의 한랭습윤한 한대성 기단이 만나 형성되는 정체전선이 남북을 오르락내리락하며 뿌리는 비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