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 "광인"…추·윤 갈등에 거칠어지는 여야의 '입'
"지라시" "광인"…추·윤 갈등에 거칠어지는 여야의 '입'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11.28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치구도가 '윤석열 직무정지'로 정점을 찍으면서 여야의 단어들도 점점 거칠어지고 있다. '광인' '지라시' 등 서로의 감정선을 건드리는 단어들이 난무하면서 여야 간 갈등도 점차 고조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윤 위원장은 지난 26일 윤 총장의 법사위 전체회의 출석을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난 후 기자들에게 기자 출신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게 '지라시'라는 단어와 법사위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의 보좌진을 겨냥해 '입법보좌관 자격 시험 도입'을 사용하는 등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을 향해 "권한 남용을 했다"는 김 의원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 간청하는데, 김 간사를 사·보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분명 국정조사를 하자고 했는데 윤 위원장은 이 대표가 격리 중이셔서 그런 말을 한 것 같다"고 하자자신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조 의원이 '지라시'를 만들 때 버릇이 나온 것 같아 유감스럽다. (이전 소속 언론사의) 이름을 얘기하지 않으며 굉장히 노력했다"고 해 조 의원에게 항의를 받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의 보좌진 자격을 문제 삼아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국보협)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김 간사 보좌직원에게도 제대로 보필하라고 얘기하고 싶다. 미국 의회에서 입법보좌관 자격시험 제도가 있는데 우리나라도 그런 것을 도입해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국보협은 바로 성명을 내고 "국회 보좌직원 전체를 비하하고 모독한 윤 위원장을 규탄한다"며 "3000여명의 여야 보좌진에게 정중히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연일 민주당과 추 장관을 조롱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을 겨냥해 "추 장관이 광인전략(Madman Strategy)을 구사한다고 봤는데, 이쯤 되면 광인전략인지 광인인지 저도 지금 헷갈리는 지경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 들어가 돌아다니면서 한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며 "추미애 무법부 장관의 난폭한 활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와 법무 검찰제도를 온통 망가뜨리고 있다"고 하는 등 추 장관을 '광인'으로 치부하는 모습이다.

평소 다독(多讀)을 하는 불자로서 정제된 단어나 불경에 나오는 구절로 인용했던 주 원내대표가 이같은 고강도 발언을 쏟아내는 것은 그만 여야의 대치정국이 '냉랭'하다는 의미로 읽힌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낙연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발언에도 머뭇하는 민주당에게 "더이상 민주당은 식물 당 대표를 만들지 말아달라"고 하기도 했다.

지난 27일 청와대 앞을 찾은 초선 의원들 역시 강도 높은 단어를 사용했다

서정숙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스스로 촛불정권이라고 칭한다. 무엇을 밝히기 위한 촛불이었나. 촛불은 다 꺼져버렸나. 문 대통령이 귀가 많이 어두운가, 눈도 어두운가"라며 "저도 문 대통령과 비슷한 나이다. 국민을 위해 중책 가졌을 때는 건강관리를 잘해서 귀도, 눈도 밝게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