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한동수와 일면식도 없는데 또 걸고 넘어져…尹도 한동수 감찰대상"
조국 "한동수와 일면식도 없는데 또 걸고 넘어져…尹도 한동수 감찰대상"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11.1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7월 28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과 휴대폰 압수를 놓고 몸싸움을 펼쳤던 당시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정진웅 부장검사는 지난 8월 27일 광주지검 차장검사로 승진됐으며 이후 서울고검은 정 차장검사를 독직폭행으로 기소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기소된 정 차장검사에 대한 직무배제를 법무부에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한동수 감찰부장이 이의를 제기했다. (서울중앙지검 제공)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이의를 제기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과 자신을 연결시키려 한다며 '기승전-조국' 프레임을 그만 좀 가동시키라고 요구했다.

조 전 장관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하여 이의를 제기하자, 일부 언론과 논객들이 '조국이 제청한 한동수'라는 프레임을 작동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부장은 대검 검찰부장직에 지원하여 심사위원회로부터 매우 우수한 평가를 받아 내가 장관으로 임명 제청을 했지만 그 때도 지금도 한 부장과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심사에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승전-조국' 프레임을 작동시키는 자들의 속셈은 뻔하다"며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보이지 않는 손들의 움직임일 뿐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사는 물론 검찰총장도 감찰대상이기에 대검 감찰부장은 검찰총장에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어야 하는 자리다"며 한 감찰부장의 행동이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주장했다.

판사출신인 한 감찰부장은 전날 SNS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독직폭행으로 기소된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 직무정지를 법무부에 요청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공식적으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대검 부장회의에서 이 건을 논의하자고 했지만 묵살당했다고 폭로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독직폭행으로 서울 고검이 정 차장검사를 기소하는 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한 가운데 한 감찰부장이 '윤 총장 독단처리'를 시사,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