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방대 50% 채용 검토"
이낙연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방대 50% 채용 검토"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10.3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전국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채용에서) 지방 대학 출신자를 50%까지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 부안군청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이 있는 그 지방의 대학 출신자를 30%를 뽑는 걸 목표로 하는데, 거기에 20%를 더 얹어서 다른 지역 지방대 출신도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전체 50% 중 30%는 공공기관이 있는 해당 지역의 지방대 출신을, 나머지 20%는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채우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전남 나주 혁신도시에 있는)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 제도 부분 도입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분들에게는 영향을 주지 않도록 몇년 후 실시를 전제로, 하위직 공무원의 지방 할당 제도 부분 도입을 검토한다"고 했다. 수도권 집중 현상을 완화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 도시를 살린다는 취지에서다.

이 대표는 인재 유입과 투자가 이뤄지는 기업 유치를 위해 법인세 등 세제 지원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 아주 먼 지방에 기업이 입지한다면 법인세를 면제해주는 안도 포함한다.

이 대표는 "기업들은 수도권에서 멀리가기 싫어하는 경향이 있기에 수도권에서 얼마나 멀리 있느냐에 비례해 세금 부담을 차등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은 법인세를 아예 받지 않는 방법도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