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는 대재앙의 시작"
김영록 전남지사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는 대재앙의 시작"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10.2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한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해양생태계 파괴하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6일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 정책을 폐기하고 책임있는 자세를 취하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발표문을 통해 "원전 오염수 방류는 인류 대재앙의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일본 정부가 관련국과 자국민들의 반대에도 해양방류를 결정해 2022년 10월부터 실행에 옮기는 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라며 일본 정부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저장탱크에 있는 오염수 70% 이상이 방사능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2018년 도쿄전력 자료를 인용해 "방사능 오염수가 처리 후 태평양에 방출돼 희석되더라도 안전하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며 "인류 모두의 공동자산인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함을 넘어 인류와 해양생태계를 방사능으로 피폭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대한민국 제1수산물 생산기지인 전남 연안해역을 책임진 전남도지사로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해양생태계를 지켜야 한다"며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은 오염수 저장탱크를 땅속 깊이 묻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해양방류 관련 준비를 중단하고, 자국 내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의 전환과 대한민국과 주변국에게 원전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27일 열릴 예정인 한일해협연안 시도현지사회의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 공동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도내 생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확대하는 등 해역과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모니터링 강화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