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완성 위해‘충청권이 하나로 뭉쳤다!’
행정수도 완성 위해‘충청권이 하나로 뭉쳤다!’
  • 김병운 기자
  • 승인 2020.09.2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충청권 민ㆍ관ㆍ정 협의회’출범
허 시장, 행정수도 완성ㆍ혁신도시 지정 위해‘충청의 힘 결집’요청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ㆍ관ㆍ정 협의회(이하 협의회)가 28일 세종시청 여민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협의회에는 충청권(대전ㆍ세종ㆍ충북ㆍ충남) 4개 시ㆍ도지사를 비롯해 시ㆍ도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민간대표 등 20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출범식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참석인원을 50명 이내로 제한한 가운데 무관중으로 진행됐으며, 유튜브(https://www.youtube.com/sejongcity)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협의회는 출범선언문을 통해 충청권이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하나가 되고,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의 중추기능을 담당하도록 상호 연대ㆍ협력하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세부 추진과제로는 ▲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해 국회법 개정 등 후속조치의 신속 추진과 ▲ 대전ㆍ충남의 혁신도시 추가지정 및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혁신도시 시즌2의 차질 없는 추진을 강조했다.

출범식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ㆍ세종을 비롯한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운명공동체”라며, “대전시는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청와대 이전 등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실질적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 완성과 함께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 균형발전의 마지막 퍼즐”이라며, “대전ㆍ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 충청권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 이어‘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전담조직(TF)’과 ‘충청권 시도당’이 주관하며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의 미래비전’을 주제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