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기술거래촉진사업으로 ‘기업 혁신성장 이끈다’
충남, 기술거래촉진사업으로 ‘기업 혁신성장 이끈다’
  • 김병운 기자
  • 승인 2020.09.2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기술거래 노하우로 12년연속 산업부 평가 ‘S등급’

충남도가 추진 중인 ‘기술거래촉진 네트워크 사업’이 지역 기업 혁신기술 확보와 경쟁력 강화에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거래촉진 네트워크사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이전 중개, 기술사업화 등 기업의 혁신성장을 촉진하는 위해 200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기술거래 기관인 충남테크노파크(충남TP)는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142건의 기술이전을 성사시켜 46억 원의 계약체결을 이루었고, 20건의 기술사업화 성공을 거두는 등 산업통상자원부 평가에서 12년 연속 S등급을 받아 오고 있다.

특히 수요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성사율이 42.5%에 달하는 등 기업들의 만족도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부터 이 사업에 참여한 특수목적형 기계제조업체인 ㈜워터핀은 2건의 기술을 이전받아 새로운 기술개발을 통해 해외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스타트업인 ㈜워터핀은 충남TP의 독자 프로그램인 ‘기술사업화 혁신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 사업화 전략을 진단받고, 유망기술 도출 및 업그레이드된 보유기술의 해외 수요처와의 매칭 등의 지원을 받아 기술력 부족, 신규시장 개척 문제 등을 극복하고 기술혁신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업그레이드된 물처리 기술을 활용해 ‘TRO센서* 및 시약 납품’을 조건으로 13억원의 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 선박의 균형을 잡기 위해 유입되는 선박평형수를 국제 기준에 맞게 소독하여 배출하는 센서

바이오벤처기업인 ㈜휴엔은 이 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총 9건의 기술을 이전받아 기능성식품 및 화장품 개발을 위한 기술력을 확보, 투자처로부터 7억원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신제품 판매 및 기술개발을 위한 신규인력 6명을 채용하는 등 시장진입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도는 올해 7월 말까지도 수요기술 125건 발굴, 기술이전 43건 성사, 기술사업화 14건을 지원하는 등 사업을 추진하는데 순항 중이다.

도 관계자는 “기술거래촉진네트워크사업을 통해 다양한 혁신주체에서 개발된 기술들이 지역 업체의 제품 성능개선 및 신제품 개발 등에 활용되고 있어 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고 있다”며 “지역기업의 다양한 기술수요 발굴 및 이전 활성화를 통해 지역산업 고도화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술거래 및 기술사업화를 통해 혁신성장을 희망하는 기업, 대학 등은 충남TP(☎041-589-0657)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