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임명장' 들고 질본간 문대통령 "K방역 영웅"
'정은경 임명장' 들고 질본간 문대통령 "K방역 영웅"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9.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를 직접 방문했다.

통상 정부의 차관급 인사에 대한 임명장은 국무총리가 전수하는 것을 고려할 때 대통령이 직접 친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김홍희 신임 해양경찰청장과 유연상 경호처장이 차관급으로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직접 받은 바 있다.

다만 앞서 두 사례와 달리, 문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하기 위해 직접 충북 청주의 질병관리본부로 향했다.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업무 현장에서 임명장을 친수하기 위해 이동하는 것은 문재인정부 들어 처음 있는 일이다. 정식 발령일(9월12일)보다 먼저 임명장을 주는 것도 처음이라고 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장 수여식에 임명 대상자의 가족이 참석하는 형식이 처음으로 도입됐는데, 이날 정 청장 수여식에는 가족 대신 질본 직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정 청장께서 가족보다는 그동안 고생을 같이해준 직원들과 함께하겠다고 하셔서 직원들이 참여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정부측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윤창렬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과 정 청장이 임명장 수여식을 위해 긴급상황센터 출입구 앞에 마련된 행사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현장에 있던 모든 직원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과 마주선 채 정 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어 직원 대표인 김은진 연구원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꽃다발은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은 알스트로메리아, '감사'의 의미를 담은 카네이션, '보호'의 의미를 담은 산부추꽃 등 3가지 꽃구성됐다. 꽃다발은 질병관리청 개청 축하와 그간 헌신과 노고에 대한 감사,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더욱 정진해달라는 당부의 의미를 담았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에게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문구가 적힌 감사패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된 것도 축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승격을 하루 앞두고 제가 직접 질본을 방문해서 질본 여러분들이 일하는 사무실 현장에서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 임명장 수여식을 갖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청와대 바깥에서 고위직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인 처음인 것 같다"며 "의전상으로는 청와대에서 격식을 갖춰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 좀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 상황을 감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 해야 할지 모르겠다. 끝까지 역할을 잘해주시고 청으로 승격을 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더 큰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하루 빨리 우리 국민을 정상적인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정 청장은 "코로나19 위기가 진행 중인 이 엄중한 상황 속에서 질병관리청이 출범하게 됐다. 질병관리청이 출범하게 되는 이유는 당장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고, 멀리는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그런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사회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그런 신종 감염병에 대해 전문적이고 어떤 체계적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국민의 뜻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온 힘을 다 해서 코로나19의 극복과 감염병 콘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겠다"면서 "많은 기대와 믿음을 저희는 항상 잊지 말고 마음속에 깊이 갖고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서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지키는 건강 지킴이로서의 질병관리청이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직원이 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는 그런 다짐의 말씀 드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과 직원 대표 및 권 원장과 각각 기념촬영을 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해 환담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