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광양경찰, 범죄예방 환경 만든다.
전남 광양경찰, 범죄예방 환경 만든다.
  • 박병규 기자
  • 승인 2020.09.0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와 협업 범죄취약지에 CCTV‧비상벨 등 치안인프라 확충

전남 광양경찰서(서장 김중호)는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광양시와 함께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부터 광양시 전반에 대한 안전대진단을 실시하여 범죄취약지 선정, 예산 7억7천만원 투입하여 88개소에 CCTV 118대를 설치했다. 특히 인접 지자체와 비교, 상대적으로 열악했던 차량번호인식 CCTV를 15개소 25대 확충하여 기존 대비 143% 증가했다.

또한 광양읍․중마동 원룸촌 및 주민 통행이 많은 길거리 23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광양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공모하는 주민제안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광양읍 골목길에 태양광벽부등을 설치 중에 있다.

김중호 광양경찰서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사회적으로 불안한 요즘, 예방적 순찰 활동을 통해 취약요소를 사전에 파악, 미비점을 보완하여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경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