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나흘만에 두자릿수 확진…10명 중 7명 '깜깜이'
광주 나흘만에 두자릿수 확진…10명 중 7명 '깜깜이'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9.0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주에서 4일 만에 두자릿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광주에서는 1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광주 379~388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379번 확진자는 북구 신용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보건당국은 감염원이 불분명한 34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했다.

380번 확진자는 광주 북구 두암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고, 381번 확진자는 북구 본촌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동구 학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인 382번 확진자는 광주 289번과 접촉해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검사를 받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84번(50대 여성·북구 동림동)은 376번과 접촉, 385번(70대 남성·광산구 장덕동)·386번(70대 여성·광산구 장덕동) 확진자는 379번과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 289번과 376번, 379번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깜깜이' 확진자로 나타났다.

383번(10대 여성·북구 문흥동)·387번(50대 여성·북구 오치동)·388번(90대 여성·북구 문흥동) 확진자는 북구 성림침례교회 관련돼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광주에서는 4일 만에 두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했다.

앞서 광주에서는 지난달 28일 15명의 확진자(1명 해외유입)가 발생한 이후 29일 4명, 30일 9명, 31일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진정세를 보였다.

하지만 1일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10명의 확진자들 중 7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들의 접촉자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에 깜깜이 확진자의 발생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3명은 성림침례교회와 관련해 자가격리 중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346번, 349번, 379번, 385번, 386번의 경우 같은 공간에서 식사를 했다"며 "모임이 있었는지 우연히 같은 시간대에 있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다른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