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북상…600㎜ 내린 광주·전남 50~150㎜ 더 온다
태풍 '장미' 북상…600㎜ 내린 광주·전남 50~150㎜ 더 온다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8.1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인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인근 해변에 우산을 쓴 행인이 걸어가고 있다.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최고 600㎜가 넘는 비가 내린 광주·전남에 11일까지 50~150㎜ 비가 더 올 전망이다.

10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여수·강진·고흥·완도·장흥과 거문도·초도, 남해서부 동쪽 먼바다, 동부남해 앞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밤사이 10~40㎜ 비가 내린 순천·광양·구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오전 6시 서귀포 남쪽 약 240㎞ 해상까지 진출한 '장미'는 이날 오후 중 경남 남해안으로 상륙한다고 예보됐다.

광주기상청은 11일까지 광주·전남에 50~150㎜ 비가 내리고,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서 시간당 30~50㎜ 매우 강한 비와 함께 250㎜ 넘는 비가 오는 곳도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바람도 거세져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 풍속 초속 25m(시속 90㎞) 넘는 바람이 불 수 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11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입간판이나 천막, 비닐하우스 등의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강풍 대비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7일부터 9일 오전 8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담양 612㎜, 광주 533.7㎜, 화순 513.5㎜, 장성 457.5㎜, 곡성 453㎜, 나주 388.5㎜, 구례 351.5㎜, 함평 346㎜, 순천 341.5㎜, 광양 293.5㎜ 등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