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물러나야 할 김상조·김현미·추미애는 철갑옷 둘러"
국민의당 "물러나야 할 김상조·김현미·추미애는 철갑옷 둘러"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8.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으로 브리핑을 위해 들어와 단상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일괄로 사의표명을 했다고 발표했다.

국민의당은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비서진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알맹이가 빠진 면피용 여론 달래기"라고 비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작 가장 먼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철갑옷을 두른 채 건재하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청와대가 다급한 모양"이라며 "잇따른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고 여당 지지율이 야권에 추월 직전의 상황까지 몰리자 부득불 비서진 교체라는 카드를 황급히 집어 든 모양새"라고 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이번 비서진 물갈이에 그칠 것이 아니라 부동산 참극을 불러온 주역들에 대한 책임을 묻고 과감한 후속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며 "인사를 통해 여론을 수렴하고 비정상을 정상으로 환원하겠다는 시그널을 국민께 주지 않는 이상 정권의 운명도 바닥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