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대교 자살예방문구서 '박원순 흔적' 지워
서울시, 한강대교 자살예방문구서 '박원순 흔적' 지워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7.3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2013년 한강대교 난간에 박원순 시장을 포함한 유명 인사들의 자살예방문구를 적었다. 박 시장의 이름은 지난 27일 삭제됐다.

서울시가 한강대교 난간의 ‘자살예방문구’에서 고(故) 박원순 시장의 흔적을 지웠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시민들의 자살을 말리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민원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30일 서울시 관계자는 “월요일인 지난 27일 박원순 시장의 자살예방문구가 보기 불편해 지워달라는 민원이 들어왔다”며 “같은 날 문구에서 박원순 시장의 이름을 삭제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 2013년 한강대교 난간에 ‘우리, 맘잡고 다시 해보아요. 행운은 잠시 쉬고 있을뿐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적었다.

한강대교 난간에는 성악가 조수미, 배우 하정우, 가수 이효리, 체조선수 손연재 등 유명 인사들의 문구도 함께 적혔다.

시 관계자는 “자살예방문구 작성자가 자살한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문구를 그대로 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자살예방문구의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그동안 있어 이미 지우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한강 다리 중 투신율 1위인 마포대교의 경우 자살예방문구를 적은 2012년 15명이었던 투신자가 2013년 93명, 2014년 184명으로 오히려 늘어났다. 마포대교 투신자는 난간 높이를 기존 1.5m에서 2.5m로 높인 2016년 211명에서 2017년 163명, 2018년 148명 등으로 감소했다.

시 관계자는 “난간을 높이는 작업이 자살예방문구보다 효과적이라는 판단 아래 올해 안에 한강대교의 문구를 지우고 난간을 높이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