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 확진 뒤 잠적한 60대…무관용 엄벌"
광주시 "코로나 확진 뒤 잠적한 60대…무관용 엄벌"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7.0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이 지난 5일 오후 서구 광주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뒤 잠적한 확진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

7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118번 확진자'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 예방법) 41조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시는 118번 확진자의 이탈 행위가 시민의 생명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행위로 판단했다. 또 전날 자가격리자 중 주거지를 이탈해 직장에 출근한 확진자는 경찰의 협조하에 다시 자가격리시켰다. 해당 격리자는 고발조치됐다.

이들은 혐의가 인정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앞서 광주 37번 확진자는 역학조사 거부와 방해, 사실 은폐 혐의로 전날 경찰에 고발조치 됐다. 확진자가 진술의무를 다하지 않을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광주 시민과 공동체를 지켜내기 위해 방역수칙과 행정조치 위반 등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할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