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국민의당 "추미애, 윤석열 탄압 멈춰라" 공동 결의안 제출
통합당-국민의당 "추미애, 윤석열 탄압 멈춰라" 공동 결의안 제출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7.0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부당하게 총장직에서 몰아내려 한다며, 추 장관에 윤 총장 탄압을 멈추고 공정한 직무를 수행할 것을 요구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이 같은 내용의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들은 결의안을 제출하면서 "추 장관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인사권한을 남용하고, 윤 총장을 사퇴시킬 목적으로 지휘권한을 남용해 검찰총장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이 멍석을 깔아둔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북을 치고, 민주당 초선의원 간담회에 참여해 장구를 치며 윤 총장 탄압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게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고도 임기를 다하는 새로운 검찰총장의 길을 개척하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 결의안은 지난달 2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이 함께 목소리를 내자고 제안하며 추진됐다. 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전원과 국민의당 권 원내대표·이태규·최연숙 의원이 결의안에 이름을 올렸다.

통합당과 국민의당 및 홍준표 의원 등 통합당 출신 무소속 의원 4명은 추 장관 탄핵소추안도 공동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김 수석부대표는 "(탄핵소추안은) 국회법 제103조에 따라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하게 돼있다"며 "다음주 내에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