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첫 추월…공기관 지방 이전 끝나자 다시 증가
수도권 인구, 비수도권 첫 추월…공기관 지방 이전 끝나자 다시 증가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6.2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 전경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한 행정수도 및 1차 공공기관 이전 사업의 영향으로 수도권 인구 과밀화 현상이 일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차 이전 사업의 종료로 2017년부터 수도권 인구가 다시 늘면서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20년간 수도권 인구이동과 향후 인구전망'에 따르면 수도권 인구인동은 2011년 최초로 '순유출'을 기록한 이후 2017년부터 순유입으로 전환되면서 최근 유입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2000년 15만명에 이르던 수도권 순유입은 2011년 8만명 순유출로 전환된 이후 2017년 1만6000명으로 반등했다. 이후 2018년 6만명, 지난해 8만3000명 규모로 유입 증가세가 커지고 있다.

수도권 인구이동은 노무현 정부에서 지방과 수도권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한 행정수도 세종 이전 및 1차 공공기관 지장 이전 계획 등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2005부터 2019년까지 수도권에서 10개 혁신도시와 세종시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은 153개다.

통계청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2012년부터 2019년까지 단계적으로 진행되면서 그 기간동안의 수도권 인구에 영향을 준 것"이라며 "지난해까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일단락 되면서 다시 수도권 인구가 순유입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2000~2019년 수도권 순이동 추이(통계청)

 

 

연령별로는 최근 20년간 지속적으로 20대의 수도권 '순유입'이 이뤄지고 있는 반면, 30대는 2008년부터 순유출에서 2018년 순유입으로 전환, 40대 이상은 2008년부터 순유출을 나타냈다.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수요가 많은 20대 이상 인구에서 '직업' 등의 이유로 수도권 유입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반면, 직업을 갖고 있는 비중이 높은 40대는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등에 따른 영향으로 수도권 이탈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2017년부터는 비수도권에서 수도권 전입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도권으로의 순유입 규모 자체가 증가하기 보다는 정부의 1차 이전 사업 종료에 따른 순유출 규모가 줄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지난해 비수도권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한 인구는 47만명으로 전년보다 6000명이 늘어났다. 반면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이동한 인구는 2018년 41만명에서 지난해 39만3000명으로 1만7000명이 줄면서 '순유입'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커지고 있는 것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수도권 인구 유입 규모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큰 폭의 변화가 없었지만 정부의 기관 이전 사업 종료로 지방으로 이동하는 인구 수가 줄면서 상대적으로 수도권 유입 인구 증가폭이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