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본격화…5월 대구·경북 수출 반토막
코로나 여파 본격화…5월 대구·경북 수출 반토막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6.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대구경북 수출입동향.(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대구의 5월 수출이 반토막 났다. 글로벌 수요 감소와 생산 차질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2개월째 수출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본지역본부에 따르면 5월 대구의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46% 줄어든 3억4800만달러, 수입은 9.3% 감소한 3억1500만달러였다.

전국의 수출 감소세(23.6%)보다 두배 가량 높은 수치다. 대구 3대 주력품목인 자동차부품(-62.4%), 직물(-63.5%), 고속도강 및 초경공구(-47.6)의 수출 감소폭이 컸다. 수출 국가별로는 멕시코(-58.9%), 일본(-48%), 미국(-42.9%), 중국(-35.5%)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경북의 수출은 19.8% 감소한 24억1000만달러, 수입은 27.8% 줄어든 8억7000만달러였다. 반도체 수출은 전달보다 57% 늘었지만 자동차부품(-68.4%), 철강판(-19.5%), 비철금속(-18.8%) 등의 감소세가 지속됐다.

김승욱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생산 차질과 수요 감소로 대구·경북의 수출이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어려움에 처한 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