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수산자원연구소, 도내 양식 어업인에 자주복 수정란 공급
경남도수산자원연구소, 도내 양식 어업인에 자주복 수정란 공급
  • 박병규 기자
  • 승인 2020.05.1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란 400만 개 공급, 일본 수출상담 상담 마쳐 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전망

거제시 저제면 법동어구로에 위치한 백○○씨(54세)가 운영하고 있는 어류종자생산업체인 “○○수산”의 수조 바닥에서는 지금 어린 자주복이 알에서 갓 부화하여 헤엄쳐 나오는 장면이 연출된다.

수조의 여러 곳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모습이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니어서 절로 탄성이 나온다. 이 어린 자주복은 앞으로 2개월 후 남해안 가두리와 어류양식업체에 종자로 공급되어 양식된다. 지난해부터 자주복 종자를 생산하여 거제와 제주도에 종자를 판매한 경험이 있는 백○○씨의 눈도 희망에 차 있다.

우리나라와 일본해역을 회유하는 회유성이 강한 자주복은 우리나라보다 일본에서 소비가 많은 품종으로 수출 전략품종으로 유망하지만 양식 시 관리기술의 난이도로 인해 일정규모 이상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

2012년부터 자주복 양식에 관심을 가지고 종자생산을 하고 있는 김○○씨(53세)는 “현재는 자주복 양식이 소규모로 국내 활어 판매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지만 일정규모 이상의 산업으로 성장 시 수출 등 대단위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 양식 저변확대가 필요한 어종으로 최근 거제시를 중심으로 양식하려는 어업인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주복은 머리와 몸통의 앞쪽은 횡단면이 원형에 가깝지만 꼬리 쪽으로 갈수록 옆으로 납작하고 몸길이 최대 75cm까지 성장한다. 먼 바다의 낮은 곳에서 생활하며 새우·게·물고기 등을 잡아먹고 사는데, 수온 15℃ 이하에서는 먹이를 먹지 않고 10℃ 이하이면 모래 속에 몸을 묻는다.

산란기는 3~6월로 수심 20m 부근의 모래나 자갈 바닥에 알을 낳는다. 살·껍질·정소에는 독이 없으나 간과 난소에 맹독이 있다. 한국 전 연해와 일본·타이완·중국·동중국해에 분포하며 복어류 중에 가장 맛이 좋으며 고급요리 재료로서 값이 비싸다.

현재 국내에서 자주복 수정란을 생산하여 어업인에게 공급하고 있는 곳은 경상남도수산자원연구소(소장 이인석)가 유일하다. 지금 부화하고 있는 자주복 수정란은 수산자원연구소에서 관리중인 어미에서 채란하여 4월 29일에서 5월 1일 사이에 인공수정을 실시한 400만 개의 수정란을 5월 8일에 자주복 종자생산을 희망하는 5명의 어업인에게 분양한 것이다.

자주복 수정란은 바닥에 가라앉는 침성란으로 부화까지 10일~15일 정도 장시간이 소요되며, 어업인들이 직접 수정란을 수조에서 관리할 경우 부화되기 전 수정란이 오염되어 폐사하는 경우가 많다.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제작한 수정란 부화기를 사용하여 수정란을 9일 정도 연구소에서 관리하여 부화하기 직전 분양함으로써 부화율이 높아 어업인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수산자원연구소는 2012년부터 어업인에게 보급된 자주복 수정란에서 116만 마리의 종자가 생산되어 양식어업인에게 공급되었다고 밝혔다. 수정란부화기를 이용한 부화율 향상, 배합사료 자동공급장치 기능 향상을 통한 공식감소 등 종자생산에 걸림돌이 되었던 문제가 해결되고 있고, 일본 수입업체가 3차례 거제를 방문하여 수출에 대한 상담이 진행되어 올해는 어느 때보다 수정란의 수요가 많았다고 전했다.

수산자원연구소는 그동안 자주복 종자생산 기술개발 및 보급, 친어관리, 수정란 생산 등 양식어업인을 지원할 모든 여건을 갖추고 어업인을 지원하여 왔다. 지난해까지 어업인들에게 수정란 1,430만 개, 치어 5만 마리를 분양하였고, 수산자원조성을 위하여 어린 자주복 10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인석 도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수산자원연구소는 양식품종의 고부가가치화와 전략품종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어업인의 수요가 있는 품종 지원 등 변화하는 양식 환경에 맞게 미래를 대비하는 연구 과제를 꾸준히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