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태원클럽 방문자 모든 수단 동원해 찾아내 검사하라"
정 총리 "이태원클럽 방문자 모든 수단 동원해 찾아내 검사하라"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5.09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용인 66번' 확진자가 찾은 서울 이태원 클럽의 방문자 1500여명과 관련, "방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과 지자체에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최단 시간 내 이 분들을 찾아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유흥시설 특성상 1500여명의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접촉자를 밝히기 쉽지 않거나, 신분을 드러내기를 원하지 않는 분들이 상당수 계신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황금연휴 기간 중 수도권에서 지역감염이 발생했다"며 "우려했던 조용한 전파자에 의한 유흥시설에서의 집단감염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대구에서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얻은 교훈과 같이 신속하고 광범위한 대응이 최선"이라며 "역학조사를 통해 발 빠르게 접촉자를 찾아내고 이들에 대해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실시해서 확진자를 발견하고 신속히 지역사회로부터 격리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관련기관에서는 접촉자를 찾기 위한 정보조회 요청을 최우선으로 적극 처리하라"며 "피검사자의 신원에 대해선 각별히 보안에 유의해 접촉자들이 숨지 않고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해당 클럽 방문자들에게는 "연휴기간 중인 4월30일부터 5월5일까지 이태원 클럽과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자신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증상이 없더라도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여러분의 자발적인 협조가 중요하다. 망설일수록 가족과 이웃, 지역사회에 전파될 위험이 커진다는 점을 명심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전날 내린 유흥시설 운영자제 행정명령에 관해서도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중대본은 어제 17개 지자체와 긴급회의를 개최해 클럽 등 유흥시설에 대해 향후 한달 간 운영 자제 행정명령을 내렸다"며 "자신도 모르는 조용한 전파자가 다시 클럽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기에 주말을 앞두고 취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역지침을 위반하며 운영하는 시설에는 벌칙 부과와 운영중단 명령이 내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지금 우리는 시험대에 올랐다. 이번 지역감염을 더 이상 확산시키지 않고 여기서 막을 수 있는지 여부가 향후 방역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정부는 가용한 모든 자원을 활용해 최선을 다해 확산차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도 방심하지 마시고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생활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