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식 건축양식 부강성당 문화재 등록 예정
북미식 건축양식 부강성당 문화재 등록 예정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5.07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내력 간직…역사적·건축사적 보존가치 인정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에 위치한 부강성당이 지난 4일 문화재청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정됐다.

부강성당은 한옥식 건물과 북미식 교회건축 양식이 공존하는 성당으로 건축사적 가치를 지니며, 한국전쟁 후 부강지역의 천주교 활동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특히 1962년 건립된 부강성당 본당은 일반적인 고딕양식의 천주교 건물과 달리 미국 메리놀 외방전교회를 통해 북미식 교회 건축양식이 반영됐다.

또, 1913년 지어진 한옥 건물이 잘 보존·활용되어 성당의 변천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점은 인근 내곡동성당이나 오송성당에서는 볼 수 없는 희귀한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한옥성당은 1957년부터 성당으로 사용됐으나, 지금의 본당이 건립된 후 수녀원, 회합실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부강성당은 건축사적 의미 외에도 한국전쟁 이후 부강지역 천주교 선교활동 역사를 간직하고,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지역 발전에 기여했던 기록을 담고 있어, 종교적·지역사적 가치를 높게 평가를 받고 있다.

부강성당의 문화재 등록 여부는 다음달 3일까지 등록예고 기간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이칠복 관광문화재과장은 “부강성당의 문화재 등록을 통해 도시화로 사라져가는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보존과 활용 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