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급소 알려준다'며 女검사 배밑을…공수처에 잡힐 검사 수두룩
임은정 "'급소 알려준다'며 女검사 배밑을…공수처에 잡힐 검사 수두룩
  • 와리스뉴스
  • 승인 2020.05.04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0월 4일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검찰 개혁에 대해 소신을 밝히고 있는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검찰내 내부고발자로 힘든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4일 모 부장검사가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검사에게 "추행 좀 하자, 급소가 어딘지 알려줄께"라며 배밑을 찌른 적이 있음에도 검찰이 덮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임 부장검사는 지금까지 검찰이 '수사 지휘권'과 '기소 독점권'을 양손에 쥐고 권력을 마음껏 휘둘렀다며 "검찰을 수사한다면, 그물만 내리면 범죄자(검사)들이 잡힐 것"이라며 검사 비리를 다룰 공수처로선 검찰이 "황금어장이다"고 단언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이 자신의 입을 막기 위해 Δ 고발 취하 ΔSNS 중단 Δ 언론칼럼 기고를 중단할 경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요청한 '법무부 감찰관실 발령'에 동의하겠다고 제안한 사실도 공개했다.

◇ 한동훈 감찰요구 묵묵부답 윤석열, 공수처에 고발…尹고발위해 긴 줄 형성 될 것

임 부장검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임 부장검사는 "윤석열 총장에게 한동훈 검사장 감찰 요청을 했지만 몇 달째 아직 검토 중이더라"며 "회신이 오는 대로 제가 가야 할 길을 가야 되지 않을까, 공수처 생기면 (윤 총장을) 1호 고발하려고 줄 서시는 분이 계실 것 같은데 저는 줄까지 설 생각은 없지만 해야 할 일은 하겠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김진태, 김수남 전 총장을 다 고발해 놓은 상태다"며 "문무일 전 총장, 윤석열 총장도 결국 다 해야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 女검사가 문제삼으면 '꽃뱀', 가만 있으면 '헤픈 여자'로…"급소 알려줄께"라며 쿡

임 부장검사는 "서지현 검사도 당했지만 간부들이 여자 검사에 대해 문제제기하면 '꽃뱀이다', 가만 있으면 '헤픈 여자다', 참고 있으면 '몸 로비 했다'고 하는 등 검찰의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진다"고 분개했다.

그는 "2015년에 전국에 소문이 났던 사건이 있다"며 "술자리에서 부장검사가 여검사들한테 ‘추행 좀 하자’라고 하고 추행을 하고 좀 만진다든지 찌른다거나 그렇게 심한 말(을 했다)"고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추행 좀 하자'면서 추행을 하고 그 다음에 '(급소를) 알려줄게' 하면서 급소를 가르쳐준다며 일으켜 세워서 배 밑을 손으로 찌른다든지(했다)"며 "전국에 소문이 파다하게 났지만 간부와 귀족검사다 보니 김 모 부장의 경우 명예퇴직, 진 모 검사는 의원면직을 하고 사건을 덮어버렸다"고 했다.

이어 "서지현 검사가 미투하면서 알려져 대검 감찰 1과장 캐비넷에 숨겨놨던 그 사건을 꺼내서 급하게 수사, 기소를 해서 김모 부장 유죄 확정, 진 모 검사장은 1심에서 징역 10월 실형이 나서 항소심 재판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 검찰 수사하면 그야 말로 황금어장…걸려들 물고기 수두룩

임 부장검사는 "지금까지 검찰은 경찰, 정권, 법원까지 수사했다"며 "(남은) 수사의 성역은 검찰로 정말 많은 전 현직검사들이 구속될 수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즉 "검찰을 수사한다면 황금어장, 그물만 내리면 범죄자들이 잡힐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이 황금어장에서 '이 물고기다'라고 말할 고발인의 역할을 할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했다.

진행자가 "(공수처) 안에 들어가서 직접 그 물고기를 잡아올릴 수도, 그물을 던질 수도 있는 거 아닌가"라고 묻자 임 부장검사는 "그렇게 되면 덜 보인다. 안에서 보는 게 더 잘 보이는 거고 안에서는 돌아가는 것들에 대해서 캐치하는 것들이(많다)"라는 들어 고발자 노릇에 만족하겠다고 했다.

◇ 조국 장관시절 '감찰실' 발령 움직임에 검찰이 조건걸며 제동

임 부장검사는 "작년에 조국 장관이 취임한 직후 '임은정 부장 등 그런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한테 개혁 방안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어라'라고 말했다"며 "그날 아침에 사정이 급박하게 돌아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를) 법무부 감찰 담당관실에 발령을 내려고 하자 검찰에서 격렬하게 반대했다"며 " (다음과 같은) 조건을 수락을 하면 발령을 내주겠다고 해 뭐냐고 물어봤더니 고발 취하, SNS 중단. 신문 칼럼 중단, 조건을 저한테 걸었다"고 했다.

임 부장검사는 "그 얘기를 들어보면 감찰 담당관실에서 감찰을 하도록 하겠다는 게 아니라 밀실에 가둬놓고 말려죽이겠다는 의도가 보여 내가 할 이유가 없다. 검찰개혁은 정부가 아니라 내가 한다고 선언을 했다"며 인사발령 무산 배경을 털어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