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조개 치패 생산 시기 단축 성공
새조개 치패 생산 시기 단축 성공
  • 김병운 기자
  • 승인 2020.05.0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보다 2개월여 앞당기며 ‘대량 완전양식 꿈’ 한 발짝 더

생산량이 급감하며 높은 ‘몸값’을 자랑하고 있는 새조개에 대한 ‘대량 완전양식’에 도전 중인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소장 남학현)가 치패 조기 생산에 성공했다.

지속적인 시험연구를 통해 아기새조개 생산 시기를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경우 여름철 고수온기 새조개 유생 생존율을 높이며 자원 회복 사업 등에서의 더 큰 성과가 기대된다.

4일 도에 따르면, 새부리 모양과 비슷해 이름 붙여진 새조개는 쫄깃한 식감과 바다향 가득한 맛 때문에 서해안 대표 별미로 각광받고 있으나, 생산량 급감으로 해마다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2016년 새조개 모패를 활용한 인공부화 기술 개발에 착수, 같은 해 인공 산란 기술을 확보했다.

2017년에는 유생 관리 기술 및 먹이생물 배양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2018년에는 새조개 치패 사육·관리 기술을 찾았다.

지난해에는 대량 인공 산란 유도로 어린 새조개를 처음으로 생산, 새조개를 안정적이고 대량으로 인공부화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으며 도 수산자원연구소의 ‘천수만 새조개 대량 생산을 위한 양식기술 개발’ 과제가 지난해 해양수산부 연구·교습 어장 사업에 선정되며 국비 4억 원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3월 5월에만 생산할 수 있었던 새조개를 2개월 앞당겨 생산하는 시험연구까지 성공했다.

이는 아기새조개 생산을 앞당기거나 뒤로 미루는 등 시기 조절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가령 새조개를 조기에 부화·성장시킨 후 방류할 경우, 몸체가 커지며 고수온기 생존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도 수산자원연구소의 설명이다.

또 가을철에 방류하면 새조개 유생이 고수온기를 피해 성장할 수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앞으로 새조개 치패 생산 시기를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을 고도화 하는 시험연구를 진행, 언제나 원하는 시기에 아기새조개를 만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새조개 대량 완전양식을 위해서는 고수온에 약한 생리적인 특성을 극복해야 한다”며 “이번 시기 조절 가능성을 확인한 시험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기술을 좀 더 다듬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새조개 자원 회복을 위해 인공종묘 생산은 물론, 양식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어업인의 신소득원을 창출하고, 패류 양식 생산 기술을 고도화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새조개 생산량은 2003년 1156톤으로 정점을 기록한 이후 내리막길을 거듭, 2012년 이후에는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생산량이 급감했다.

지난 2017년 홍성군이 어장관리 실태 조사를 통해 비공식적으로 집계한 군내 새조개 생산량은 100톤 안팎에 불과한 상황이다.

전국적으로도 2017년 1,101톤에서 지난해 49톤으로 생산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새조개 급감 원인으로 △어미 자원 감소 △기후변화에 따른 수온 상승 △어장 노후화에 따른 환경 악화 등을 꼽고 있다.

이로 인해 도내 새조개 1㎏ 소비자가는 2017년 5만 원에서 올해 7만 5000원으로 급상승했으며, 이마저도 생산량이 줄어 구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자체 생산한 0.5∼1㎝의 어린새조개 30만 마리를 홍성 죽도 앞바다에 방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