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나주 공무원노조 나주시장 고발의지 밝혀
전남나주 공무원노조 나주시장 고발의지 밝혀
  • 박병규 기자
  • 승인 2019.11.0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까지 노조간부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 해명 없으면 고발
지부장, 노조간부가 장애인 직접 또는 공개된 장소 비하발언시 무릎 꿇고 사죄 하겠다.

전남 나주시 공무원노조가 1일, 강인규 나주시장이 장애인 공무원에 대한 비하 발언과 관련해 명확한 해명이 없으면 노조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겠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1일 나주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노조간부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에 대한 나주시지부 입장문은 “장애인 단체가 나주시 일원에 수십 개의 현수막을 달고 시청 앞 집회를 통해 장애인 비하발언 공무원 파면을 요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비하발언을 하지 않았음에도 노조와 노조간부가 심각한 명예를 훼손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 나주시지부는 11월 8일까지 시장이 공개해명할 것을 요구하면서 정확한 진실 해명이 없거나 내용에 허위사실이 있는 경우 노조는 시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할 것임을 천명했다.

또한 "노조간부가 장애인에게 직접 비하발언을 했다거나 장애인이 함께 있는 곳에서 비하발언을 했다거나 시민 다수가 있는 공개된 공간에서 비하발언을 통하여 장애인에게 아픔을 주고 명예를 훼손 하였다면 지부장이 여기에 대하여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서 오는 8일까지 강인규 나주시장의 공개해명이 없다면 공무원노조가 시장을 상대로 두 번째 고발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전망이다.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과 관련해 장애인 단체가 관련 공무원의 조치요구와 관련해 나주시 총무과는 인권에 관한 문제로 전남도 소통실과 인권위에 관련 자문을 통해 적절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조간부 장애인비하 발언 논란은 사실관계를 떠나, 현재 농업기술센터소장이 총무과장으로 근무했던 시점에 인사이동과 관련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1년 후 올 10월말 경에 왜 불거졌는지 시민들은 의심의 눈초리로 강인규 나주시장의 공개해명을 주시하고 있다. 또한 전남도나 인권위에서 관련 내용을 조사를 하게 되면 당시 보직인사 적절성 여부도 조사돼야 할 것으로 보여, '장애인 비하발언 논란'의 조사에 앞서 논란의 주내용인 보직인사발령이 법에 따라 절차에 따라 진행됐는지에 대한  나주시 인사라인(나주시장, 나주부시장, 총무국장, 총무과장, 인사팀장) 조사가 먼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